메뉴 및 상호 검색

분류

한식

중식

양식

일식

카페

요리주점

호프

동남아식요리

기타시설


도로명

남대문로

남대문로9길

다동길

무교로

세종대로

세종대로20길

세종대로22길

을지로

을지로1길

을지로3길

청계천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사원문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68&aid=0000441545&sid1=001&fbclid=IwAR1LfRsGjCXhh5SzoNv2PZY0iT4L-8Z-fEB8EfD8-2IpRR9W4dxJA3fa48Q


한국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음식문화 골목 다동 무교동. 이곳의 변신은 현재진행형이다.

[글·사진=스포츠서울 이우석 전문기자]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먹자골목’, 다동(茶洞)·무교동(武橋洞)을 아시나요?
근대화 백년의 역사, 한국에도 파리의 생제르맹 거리같은 곳이 있다. 생제르맹은 프랑스 파리 6구 서쪽의 명칭으로 생제르맹데프레(Quartier Saint-Germain-des-Pres)지구라고도 불린다. 서울 중구처럼 파리 도심 한 복판에 위치했다.

파리 생제르맹에 위치한 카페 레 뒤 마고. 약 130년 전 생겨나 유럽 지식인과 예술인의 아지트 구실을 하며 수많은 문예사조를 생산한 곳이다.

19세기 후반 파리에서 가장 번화한 곳이었던 이곳 거리를 중심으로 프랑스에 카페들이 생겨났다. 많은 철학자와 예술인이 카페에 모여 커피와 술을 마시며 철학을 논했다. 사르트르,보브와르,앙드레 지드,랭보 등 프랑스 문인 뿐 아니라 헤밍웨이,피카소 등 파리를 사랑했던 외국계 예술인도 숱하게 이곳을 찾아왔다.
1885년에 문을 연 카페 레 되 마고(Les Deux MAGOTS)와 카페 플로르(Cafe deFLORE) 등이 프랑스 근현대 문화예술의 요람을 자처했다. 이들 카페는 가난한 무명 작가를 발굴,후원하기도 했다. 실존주의와 현대 입체파 등 문예사조가 이 골목에서 생겨난 셈이다.

다동무교동의 과거.
다동무교동의 1973년 풍경.
에이퍼스트 호텔 루프톱에서 바라본 다동무교동의 현재. 빌딩 숲 사이로 옛 흔적이 아직 남아있다.
다동무교동의 야경. 오른쪽 길은 다동길이고 왼쪽으로 가면 용금옥과 부민옥, 나주곰탕이 나오고 다시 남대문로로 이어진다.
된장찌개와 로스구이가 맛있는 낙동강.

비슷한 위상을 가진 곳을 찾을라치면 대한민국에선 단연 다동·무교동이다. ‘조선의 생제르맹’에도 그런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카페 레 되 마고보다 50년 쯤 늦은 1932년 용금옥이 문을 열었다. 좌우익을 불문하고 지식인들은 이곳에 모였다. 시를 쓰고 그림 그리는 예술가들도 용금옥 대문을 두드렸다. 분단 이후에도 북측인사 중 서울 출신이면 남측과 대화를 나눌 때면 어김없이 용금옥의 안부를 물었다. 김영주 김동석 박성철 연형묵 등이 서울 용금옥의 맛을 못잊던 사람들이다.

다동무교동에서 가장 오래된 노포, 용금옥.

1960년대까지 분위기는 그대로 이어졌다. 시청 등 관가와 민주당사,국회의사당이 가까이 있고 언론사가 모여있어 숱한 정계 인사들과 잉크투성이 문인 예술가들이 드나들었다. 밤낮없이 막걸리잔 내려놓는 소리로 들썩했다고 한다. 추탕 한 그릇 앞에 놓고 밤늦도록 시대와 예술을 논했다. 식당과 손님은 서로 교감했다. 창업자 고 신석숭 사장은 작고하면서 외상전표를 죄다 태우라 했고 시인 이용상은 책 ‘용금옥시대’를 써서 그 마음씨에 보답했다.

다동길이 시작되는 지점. 태평로 지구대.

이전에도 다동·무교동은 국내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음식문화거리였다. 그도 그럴 것이 과거 다례를 주관하던 사옹원에 속한 다방이 있고 여형사 격인 다모(茶母)가 거거하던 다동 그리고 무기를 만들었던 군기시(軍器寺)에 근무하던 종사관 등 무관(武官)들이 서로 만나는 곳이 이 지역이다. 다모와 무관이 함께 있는 곳, 당연히 맛난 음식과 술잔이 돌고 돌았을 게다. 돈깨나 만지는 시전 상인들도 이 곳에 터를 잡았던 부자마을이었던 까닭에 음식집이 차고 넘쳤다. 찻집도 무교탕반도 이때 생겨났다. 이렇다할 대중음식역사가 이곳에서 비로소 시작된 셈이다.

다동무교동은 골목마다 맛좋은 식당이 숨어있다.

경기 좋던 1980~2000대 이후에도 맛좋은 현대식 식당들이 꾸준히 생겨나 다동·무교동 골목을 채웠다.

1970년대 서울 최고 유흥가였던 다동무교동

특히 60년대 후반과 70·80년대에는 서울 최고의 유흥가로 명성을 떨쳤다. 일대에 돈벌이 좋은 직장인들이 많았던 까닭이다. 다동 무교동 서린동에 있던 ‘삘딍’숲에선 술고픈 직장인들이 쏟아졌고 은행원들이 명동에서 길을 건너왔다. 멀리서도 찾아왔다. 휴대폰이 없던 시대, 중부소방서(현재 청계광장 앞)나 무과수 제과(르메이에르 빌딩) 청구서점 앞에서 만나 약속을 잡았다.
다동무교동의 1970년대 사진.
다동무교동의 70년대 풍경. 복개된 청계천 위에서 공놀이를 즐기는 사람, 촬영 | 전민조 작가

하지만 거리는 누구에게나 공평했다. 대포를 털어넣고 낙지를 씹었든 ‘삐-루’에 ‘로-스 구이’를 먹었든, 골목은 밤이 깊을수록 혼잡을 더했다. 취객들이 길거리를 메우던 오후 11시 쯤이면 서울의 택시가 모두 몰렸다.

스타다스트 나이트클럽.

‘캬바레’,‘나이트-크럽’,‘빠’ 등 휘황찬란한 네온사인 간판도 오로지 다동·무교동에서만 볼 수 있었다. 당시 국내유수 초대형 나이트클럽이던 스타다스트,코파카바나와 음악다방 쎄시봉 그리고 수많은 극장식당 들이 군집해 저마다의 다양한 에피소드로 장안의 화제를 쏟아냈다. 싼 맛에 칼칼한 양념 낙지와 막걸리로 목을 축이는 낙지골목도 이때 전성기를 누렸다.(이후 서린동으로 이전) 

다동무교동의 1976년 풍경.

1970년대 중후반 강남이 개발됐다. 수많은 유흥주점은 강을 건넜다. 서울이 넓어진 만큼 곳곳에 부심이 생겨났다. 신촌도 영등포 청량리도 번쩍번쩍해졌다. 강남 영동은 말할 것도 없다.
신군부가 말하던 ‘대망의 80년대’를 앞두고 다동과 무교동은 일대 정비에 들어갔다. 세종대로는 넓어지고 프레스센터와 코오롱빌딩 등 ‘서울의 새로운 얼굴’을 자처하는 빌딩들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라만 갔다. 변화가 시작됐다.

다동무교동 충무집.

먼저 말하자면 다동·무교동의 진화는 현재진행형이다. 한국 최고(最古)의 음식문화거리로서의 위상 역시 굳건하다.

1980년대 홀로 청년기를 맞은 다동·무교동은 기존 유흥·환락가의 이미지를 벗고 ‘솜씨좋은 먹자 골목’으로 변신했다. 유흥가를 가득 채우던 취객이 떠났어도 인기는 여전했다.

좋은 지리적 요건도 한몫했다. 사방에 고궁과 광장이 있다. 청계천의 시작점 청계광장에 위치한 ‘올갱이탑’(원명 Spring)도 다동·무교동의 간판 역할을 한다.

다동사우나에서 바라본 무교동 거리.

2000년대 들어선 노포(老鋪)의 고향인 동시에 식도락 트렌드의 바로미터로 꼽혔다. 다동·무교동에 있는 노포의 나이만 보아도 1000살은 대번에 넘긴다. 대표적인 노포로는 용금옥(1932년 개업)과 더불어 1956년에 문을 연 부민옥. 지금까지도 유행을 쫓지 않은 여전하고 꾸준한 맛으로 젊은 층에게 맛을 상속시켜나가는 집으로 인기가 높다.

다동무교동회원업소찾기(가나다)

다동무교동에는 맛난 음식이 많아 식도락가의 성지로 꼽히고 있다. 복 수육 철철복집.

시원한 복지리에 고소한 복불고기로 유명한 철철복집,쇠고기 된장찌개와 로스구이의 낙동강,언제나 신선한 통영의 제철해물을 맛볼 수 있는 충무집,냉면과 어복쟁반으로 입소문난 남포면옥,시원한 조개칼국수와 보쌈이 맛있는 인천집,80년대 선술집 분위기가 오롯이 남은 참새골,정통 북한식 만두를 선보이는 리북손만두 등도 수십 년째 고유의 맛을 이어가고 있다. 노포들이 다시금 젊은 층의 입맛으로 대물림되고 있는 가운데, 파이낸스 센터를 비롯해 재개발 이후 생겨난 대형 빌딩가에도 핫한 레스토랑이 입주해 사람들의 발길을 끌어모으고 있다. 각각 골목마다 다양한 메뉴와 분위기로,명성을 좇아 이곳에 온 이들에게 색다른 맛과 멋을 선사한다.
1956년 개업한 부민옥 부산찜.

서울신문사와 파이낸스센터 빌딩 지하 몰에도, 가와 골목에도 식사나 술모임을 즐길 곳이 다양하다. 키사라 춘산 등 일식당, 북경 초류향 경복관 원흥 등 중식당, 강가 리틀타이 등 세계음식에다 붓처스컷 등 정통 스테이크를 맛볼 수 있는 곳도 있다. 메밀국수 잘하는 대가나 된장 유명한 산불등심,무교동 북엇국집,곰국시 등 대박 아이템으로 승부를 거는 곳도 수두룩하다. 사무실이 많은 곳이니 회식의 주요아이템인 고깃집이나 횟집이야 원래 득시글하다.

다동무교동에도 변화가 일었다. 나지막한 건물만 있던 곳에 대형빌딩이 들어서 지금은 과거와 현재가 함께 혼재하고 있다.

청주회관 제일가든 참숯골 태애진숯불갈비 장안문 등에서 고기를 맛보고, 영덕회식당 동해일식 사조참치 스시미토 삼원일식 등에서 회를 챙겨먹으면 된다. 애초 식사로 끝날 곳이 아니다. 2차 호프를 즐길 수 있는 곳도 천지다. ‘무교동 골뱅이’로 유명한 곳이 아니던가. 태성골뱅이 대성골뱅이 등이 남아있고 과거 두산빌딩 지하에서 명성을 얻은 비어할레와 늘 좋은 음악을 틀어주는 아바,밤새 주당들이 모이는 맛나호프,다양한 세계 맥주를 즐길 수 있는 텍사스가 불야성을 조장한다.

다동무교동 야경. 이 골목에는 등갈비집과 냉면, 횟집, 맥주집, 대폿집이 골고루 섞여있다.

포인트는 몇군데 있다. 서울시청 뒤 태평로 1가 프레스센터와 파이낸스센터를 돌다가 코오롱 빌딩을 지나 무교로를 건너오면 신세계가 열린다. 파출소(태평로지구대)를 중심으로 좁은 사거리,동쪽으로 종로통(남대문로) 남쪽으론 시청광장 앞 을지로입구까지 이어진다. 북쪽엔 청계천변이다. 다동길,을지로1길,3길,남대문로9길에 식당이 많다.

볼거리도 다양하다. 대표 음식문화거리답게 한식체험관이 위치했으며 다양한 셀러브리티를 정교한 밀랍인형으로 만나볼 수 있는 그레뱅뮤지엄,청계천 광통교,모전교,청계광장,서울광장 등 서울대표 명소가 ‘식후경’을 보장한다.

다동무교동에선 근사한 맛집과 함께 대한민국의 젊은 시절의 모습을 찾으며 돌아다니는 재미가 있다.

일찍이 파리 생제르맹이 카페와 술집으로 유럽 근현대 문화의 요람을 자처했다면, 다동 무교동의 밤은 서울 나아가 대한민국의 많은 이야기가 잉태되고 출생하는데 훌륭한 산파 역할을 했다. 이 곳을 아직 방문한 적 없는 이라면 반복되는 일상 속, 역사적 밤거리에 한번 서봤다는 것도 꽤 괜찮은 추억거리가 될 듯하다.
demory@sportsseoul.com

다동무교동에서 11월3일 전통의 날 행사를 펼친다. 시민 관광객 체험행사도 다양하다.

다동·무교동 관광특구협의회(www.ddmgd.co.kr)는 11월3일 ‘다동무교동 전통의 날 행사’를 광통교 앞과 음식 골목 일원에서 펼친다. 오후 5시부터 펼쳐질 이 행사에는 공연과 놀이마당 등 다양한 이벤트가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오후 4시30분 식전공연(경기민요-이승은 외) 5시 개막공연(퓨전국악-시아)으로 흥겨운 분위기를 돋운다. 5시30분 개회선언 및 인사말(양영철 회장)을 필두로 전통의 날 행사가 시작된다.

6시에는 시민과 상인이 함께 어우러져 놀이마당을 펼친다. 시민 대 상인의 전통놀이 대결 등 체험 참여마당이 성대하게 펼쳐질 예정. 제기차기 윷놀이 투호 등 전통놀이를 잘하면 상품권을 준다. 7시에도 전통공연이 펼쳐지는데 젊은 층에게 인기좋은 힙합 뮤지션 광개토와 함께 ‘전통과 힙합의 만남’을 테마로 했다. 공식 행사 이전에도 전통마당 및 체험행사(떡메치기 엿치기 등)가 오후 4시부터 준비될 예정이다. 물론 맛있는 먹거리는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다동·무교동 관광특구협의회는 평소에도 매 주말 전통 놀이와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주말에 다동 무교동으로 오면 주변 오피스 빌딩이 혼잡하지 않아 도심 공동화 덕(?)에 오히려 여유로운 주말 나들이를 즐길 수 있어 ‘알만한 사람들’은 이미 주말 외식을 겸한 도심 산책을 즐기고 있다. 매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시민과 관광객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demory@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공식 페이스북

팟캐스트 '스포츠서울 야구 X파일'

스포츠서울 공식 유튜브 채널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

  1. notice

    다동무교동의 소식을 빠르게 전해드립니다.

    다동무교동의 소식을 빠르게 전해드립니다.
    Date2017.01.02 By다동무교동 Views17
    read more
  2. 중구 다동무교동 주민,상인 및 시민들과 전통놀이를 즐기는 서울시 중구 서양호 구청장님

    서울시 중구 서양호 구청장은 2018년 11월 3일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협의회가 주최한, "2018 다동무교동 전통의 날" 행사에 참석해, 중구 다동무교동 주민,상인 및 시민들과 전통놀이를 즐겼습니다. 보여주기식 행사가 아닌 주민, 상인 주도의 참여형 행사가 ...
    Date2018.11.08 By다동무교동 Views47
    Read More
  3. 2018 다동무교동 전통의 날 행사 열려...

    지난 토요일 11월 3일 오후 4시부터 저녁 8시까지, 청계천 광통교 일대에서 다동무교동 전통의 날 행사가 개최되었습니다. 다동무교동 지역 주민과 상인은 물론, 많은 시민들이 참석해 한국고유의 전통문화와 공연을 즐겼습니다. 특히, 전통놀이를 통해 즐거...
    Date2018.11.08 By다동무교동 Views19
    Read More
  4. 문화 예술인의 터전 '한국의 생제르맹' 다동 무교동을 아시나요?

    기사원문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68&aid=0000441545&sid1=001&fbclid=IwAR1LfRsGjCXhh5SzoNv2PZY0iT4L-8Z-fEB8EfD8-2IpRR9W4dxJA3fa48Q 한국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음식문화 골목 다동 무교동. ...
    Date2018.10.31 By다동무교동 Views26
    Read More
  5. 최창식 구청장님의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현장방문!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jgnews.co.kr/news_detail.htm?idx=19811&dir=02&subdir=00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현장방문 민선6기 최창식 구청장 취임 3주년 맞아… 활성화 방안 등 논의 지난 4일 최창식 구청장이 다동·무교동관광특구를 방문해 활성화...
    Date2017.07.17 By다동무교동 Views955
    Read More
  6. 다동무교동 직장인 힘내라! 초복 수박바 무료증정 행사! (7월 12일)

    다동무교동 직장인 힘내라! 초복 수박바 무료증정 행사! - 2017년 7월 12일 (수) 2017 초복!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협의회에서 수박바 무료증정 행사를 진행하였습니다. 다동무교동 상권을 이용해주시는 분들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수박바 무료증정 행사를 준비...
    Date2017.07.14 By다동무교동 Views266
    Read More
  7. 다동무교동! 초복! 직장인 힘내라 이벤트!

    다동무교동!! 초복!! 직장인 힘내라 이벤트!!! 2017년 7월 12일 수요일 12시부터.... 다동무교동 회장님이 수박바를 무료(1인1개)로 드립니다.
    Date2017.07.10 By다동무교동 Views219
    Read More
  8.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스마일 캠페인 (2017년 1월)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스마일 캠페인 (2017년 1월)
    Date2017.04.23 By다동무교동 Views213
    Read More
  9. 제1회 서울 3대3 길거리 농구대회 개최

    기사 원문 -> http://blog.naver.com/120seoulcall/220964980576 제1회 서울 3대3 길거리 농구대회 개최 출처 : 서울시청 홈페이지 보도자료 - 4월 주말, 세종대로 서울마당에서 3대3 직장인 길거리 농구대회 개최 - 직장인 참가자와 가족, 시민들이 함께 즐...
    Date2017.03.30 By다동무교동 Views50
    Read More
  10. 2017 서울시 관광특구 스마일 캠페인 참여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협의회 임원진과 청년단은 ... 2017년 2월 "2017 서울시 관광특구 스마일 캠페인"에 참여했습니다.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다동무교동 관광특구를 찾아주시기를 바랍니다.
    Date2017.03.30 By다동무교동 Views66
    Read More
  11. 서울시 신개념 도심재생 '타운매니지먼트' 본격화...무교·다동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ajunews.com/view/20170310133458533 서울시 신개념 도심재생 '타운매니지먼트' 본격화...무교·다동 시범사업에서 압구정 재건축까지 재개발·재건축 등 하드웨어 재생 + 활성화 관리·운영 계획 등 소프트웨어 접목 무교1소공원...
    Date2017.03.30 By다동무교동 Views1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